Real "o-mo-te-nashi" in Hiroshima

"Most of non-Japanese tourists who come to Hiroshima are tired due to their heavy and tight sightseeing schedule in Tokyo, Osaka, or Kyoto. So they'd like to relax in Hiroshima at least." 
"히로시마에 올 농-일본인은 도쿄, 오사카, 교토의 관광에 피곤한 사람이 많기 때문에, 적어도 히로시마에서 편안하게 보내고 싶은 것입니다." 

On February 5, 2014, non-Japanese who live in Hiroshima proposed "o-mo-te-nashi(hospitality)" for non-Japanese tourists. 
2014년 2월 5일, 히로시마에 살고 있는 외국인 분들에 따라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오모데나시(환대)'에 대한 패널 토론. 

The audiences, who are belong to tourism business dropped their jaws to that facts came one after another.
충격적인 사실에 관광 관계의 일을 하고 있는 참가자들이 경악의 연속. 

Speakers's hometowns were wide-ranged: the United Kingdom, Germany, France, and Thailand.
등단자의 고향은 영국, 독일, 프랑스, 태국 등 다양한 국가였습니다.

: Real "o-mo-te-nashi" in HiroshimaTweet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