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잘 팔리고 있는 게 유단보입니다."
"A hot-water bottle is very popular since we open our store."

先月11月9日にソウル市イテウォンにオープンした、D&DEPARTMENT SEOUL
Opened in Itaewon on November 9 in Seoul, D&DEPARTMENT SEOUL.
지난달 11월 9일에 서울시 이태원에 오픈한 D&DEPARTMENT SEOUL.

I was guided to Kim Song Yi deputy manager. Thank you!
김송이 부점장님께서 안내해 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Camping has been booming in Korea from around 2010. They don't need yutampo indoors because of ondol, but who knows there was some demands outdoors.
한국에서는 2010년쯤부터 캠핑 붐이래요. 온돌이 있는 실내에서는 필요없어 오히려 옥외에서 수요가 생긴 것 같아요.

I found something new in Korea again.
또 새로운 발견이 있던 한국이었습니다.


fonts from a street

街フォント 広島編。
Fonts from a street, Hiroshima edition.
길에 보이는 서체, 히로시마 편.
What if Academy bookstore's fonts are used for a restaurant?
What if Chikara (udon noodle shop) fonts are used for a tailor?
아카데미이서점의 서체로, 음식점의 간판이 되면…! 
치카라(우동 전문점)의 서체로, 양복점의 간판이 되면…! 

I just remember a designer's quote.
"If you'd like to know that this restaurant is good or not, just have a look at a  signboard. If it suits its atmosphere, it'd be good." 
어떤 디자이너가 말씀하셨다. 
"그 가게가 맛있는지 어쩐지, 간판의 서체가 분위기와 맞으면 괜찮다."

Welcome to the typeface world.
심연되는 서체의 세계.


Oh Jin-kyung, book designer

Oh Jin-kyung, book designer.
북 디지이너, 오진경 씨.
"I'd like to do a book design which has seriousness for a communication with readers rather than it looks just simply beautiful."
"단순히 시각적인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디자인보다는 독자와 소통을 위하는, 간절함이 묻어나는 디자인을 하고 싶습니다."

At seminar of Seoul International Book Fair on June 22, 2013.
2013년 6월 22일 서울 국제 도서전 특별 세미나에서.

apple bending machine 2

An apple bending machine, again!
이전 일본의 바나나 자판기, 사과 자판기에 대해 쓴 적이 있는데 서울시내에서도 찾아습니다!

空港線弘大入口駅構内の自販機にて。1000ウォンくらいだったかな…? 量はりんご半分ですね。結構食べごたえはありました。ごちそうさまでした。
A vending Machine is located at Hongdae Univ. Entrance Sta., Airport Line. Was it about 1,000 won or so for a half an apple.
공항선 홍대입구역 구내에 있는 자판기에서. 1000원 정도 였더라...? 양은 사과 반 인 것같아요. 잘 먹었어요~^^


Fukutaro Fukui, 100-year-old active office worker


"It'd be up to you how you feel when things get harder."

"괴로울지 괴롭지 않을지는 자신(의 마음) 대로로 결정된다"

Image: Amazon.co.jp


생각잖은 곳에서 봤습니다.
I found it at where unexpected.

비브람 파이브핀가즈 (VIBRAM fivefingers)를 안 것은 5개 손가락 러닝 슈즈를 통했는데 "1936년, 비극이 생긴 등산으로부터 되돌아왔을 때 등산화용 밑창을 생각해 낸" (공식 사니트)게 시작이니까 솔/밑창이 본래의 스타트라고 하는 것이죠.
I got known VIBRAM fivefingers though five fingers running shoes, but they said "The history of Vibram dates back to 1937, when Vitale Bramani, Academic of the Italian Alpine Club, returned from a tragic alpine climb and had the brilliant idea of developing rubber biking boot soles" (official website) So, I should remember that this is as Vibram's original starting point, a shoe sole.


Yuji Nukui

のべ2000時間。연 2000시간. 2000 hours in total.

정점촬영으로 세계유산을 계속해서 찍는 누쿠이 유지 씨.
Nukui Yuji, photographer who is focus on taking pictures of world heritage sites with fixed-point shooting.

관광 명소 앞에서 흔한 기념 사진 포즈뿐만 아니라 문득 올려다 본 하늘과 눈에 들어갔 포석. 그 때 영감을 받은 것을 찍고 되돌아 보는 것으로 또 그 때 받은 자극을 다시 받을 수 있기 때문래요.
"It'd be better to take pictures of whatever you find interested while traveling", he said. Not only just your usual pose at famous sight seeing spots but also the sky above you, or a stone pavement gets your attentions. What stimulates you at that time will keep give you an inspiration later after you came back from that trip.

히카리에에서 12월 9일(월)까지 사진전 개최. 입장 무료.
His photo exhibition held until December 9, Monday, at Hikarie. Admission is free.



서울에 있는 iPhone/iPad 구급 병원!
If you are iPhone or iPad user and happen to have a trouble with it in Seoul, you might want to try here.

번역도 하시는 박 사장님께서는 일본어 잘 하세요 ^^ iPhone 안에 있는 마법의 소인이 (...있겠죠 ㅋ) 낮잠을 하고 있는 것은 아냐? 라고 하는 때는 !
He is fluent in Japanese, not sure in English...

2호선 신촌역 7번 출구에서 아주 가까워요~^^
Soon after get out from #7 exit, Shinchon Sta. line 2. 

At an entrance of a building.



입구는 오른쪽. 
An entrance is at right.

You'll get your iPhone back alive in no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