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suko Isamoto, the Rito Keizai Shimbun

"After starting to go to the islands, I found out that 'it's still okay, if there is not much stuff around me.' "
"섬에 가기 시작해서 '이 정도로 물건이 없어서도 되구나' 라고 [알게 됐다]." 
There were rare books introduced which are available in the small islands only at the venue. 
회장에서는, 이도/낙도에서만 유통되고 있지 않은 귀중한 출판물도 볼 수 있다. 

From 14:00 to 17:00 on March 29, Saturday, at Jinbo-cho EDITORY. We had Atsuko Isamoto, editor-in-chief of "the Rito Keizai Shimbun (small islands' economy newspaper)," "quarterly ritokei". Organized by 10over9.
3월 29일 (토) 14:00-17:00. 진보초 EDITORY에서, 이사모토 아츠코 씨 ("이도 경제 신문", "계간 ritokei" 편집장)와 함께 이도를 비로소 다양한 화제를 이야기하는 이벤트에 참여. 주최 10over9.


Hiroshima, consists of 23

The very first Hiroshima-jin university's campus festival was hold at the old Bank of Japan Hiroshima branch which is A-bombed Building from March 15 (Sat.) to March 23 (Sun.).
히로시마 진 대학 최초의 대학 축제가 3월 15일(토) ~ 3월 23일(일) 9일통간 피폭 건물 인 구 일본 은행 히로시마 지점을 교실에 개최.

On the last day, "Hiroshima 23-workshop" is the chance to get know about all 23 cities and towns which consists in Hiroshima at once.
마지막 날에 개최 된 "히로시마 23워크숍"는 히로시마현내 전 23시/마을에 한꺼번에 배울 수 있는 데.

All 23 symbols in cities and towns of Hiroshima. There are meanings which are related to their names and sounds respectively.
전 23시/마을의 로고. 이름과 소리에 관련된 의미가 있습니다^^

最初のウォーミングアップ、フルーツバスケットにて早速椅子に(進んで)あぶれる平尾順平学長。Principal Jumpei Hirao, who was willing to relax the participants during a warm up activity.초꼬슴에 워밍업인 "프루츠 바스켓" (인원수보다 1개 적은 의자를 쟁탈하는 게임)에서  (스스로) 잘 못하는 척을 하는 히라오 준페이 학장. 

Each participants became Mayor of each city or town and came up with 2-day plan to enjoy their own town and had presentations.
참가자가 각 시/마을장이 돼 이틀간 관광 코스를 설계해 프레젠테이션.
私は府中市長でした。I was Mayor of Fuchu-city후추시장이었다.

Mayor also created the tourism Karuta in addition to the tourism plan.
시장/촌장은 관광 계획 이외에 관광 카르타도 만들었다.

Visitors posted whatever were related to the 23 cities and towns with post-it.
이벤트 방문자는 각자 23시/쵸에 관계하는 것을 포스트잇으로 배치했다.

Some local governments' tourism divisions came to PR in person.
그 관광과가 직접 PR하러 온 지자체도 몇 개 있었다.

So much more I'd like to know about my hometown, Hiroshima.
아직 모르는 것이 먾다, 제 고향 히로시마.

Communication × Presentation

"When you don't have enough time, especially at the first meeting, you might want to explain just one thing to others (about yourself or whatever you'd like to tell them)."
"시간이 없을 때, 특히 처음 만날 때는 상대에게 하나만 전하게 하십시오."

2013年6月26日、クールタイガー企画/主催「コミュニケーション×[プレゼンテーション] 秒速伝達の話」。講師はイー・プレゼン代表、プレゼン・コンシェルジュの天野暢子先生。
On June 26, 2013, "The communication × [presentation], something about the communication in a second," cooltiger planned and produced. Nobuko Amano, President of e Presen (presentation), aka presentation concierge.
2013년 6월 26일 쿨타이거 기획/주최 "커뮤니케이션 × 프레젠테이션 초속 전달의 이야기." 강사는이 · ​​프리젠 (프리젠테이션) 대표, 프리젠테이션 컨시어지 아마노 노부코 ​​선생님.
A venue was Share Salon.
회장은 셰아 살롱.

Real "o-mo-te-nashi" in Hiroshima

"Most of non-Japanese tourists who come to Hiroshima are tired due to their heavy and tight sightseeing schedule in Tokyo, Osaka, or Kyoto. So they'd like to relax in Hiroshima at least." 
"히로시마에 올 농-일본인은 도쿄, 오사카, 교토의 관광에 피곤한 사람이 많기 때문에, 적어도 히로시마에서 편안하게 보내고 싶은 것입니다." 

On February 5, 2014, non-Japanese who live in Hiroshima proposed "o-mo-te-nashi(hospitality)" for non-Japanese tourists. 
2014년 2월 5일, 히로시마에 살고 있는 외국인 분들에 따라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오모데나시(환대)'에 대한 패널 토론. 

The audiences, who are belong to tourism business dropped their jaws to that facts came one after another.
충격적인 사실에 관광 관계의 일을 하고 있는 참가자들이 경악의 연속. 

Speakers's hometowns were wide-ranged: the United Kingdom, Germany, France, and Thailand.
등단자의 고향은 영국, 독일, 프랑스, 태국 등 다양한 국가였습니다.


The second sports forum symposium

"산은 태연하게 사람을 죽여요"
목적은 등산, 도레일란닝, 상관없이 그 정도의 각오가 필요한다고 다시 인식했다.
"Mountain'd kill people with no mercy."
Climbing, trail running, whatever our purpose would be, we need guts to walk (or run) into a mountain.

第二回 岡山 スポーツフォーラム シンポジウム「トレイルランニグ大会と環境」 (2014年1月4日)
The second sports forum symposium "Trail running races and environment"(January 4, 2014)
제2회 오카야마 스포쯔 포럼 심포지엄 "도레일란닝 (2014년 1월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