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gs: apple bending machine

I remember that there was a banana bending machine at Shibuya Station for a short time of period around Tokyo Marathon this year. When I heard that news, I wasn't really following, but today I saw this in front of me at Ginza Station and was really surprised.
올해 도쿄 마라톤 때 시부야 역에서 바나나를 파는 자판기가 있다고 들어서 조금 놀랐던 기억이 있었는데, 오늘 진짜 눈으로 이것을 보는순간, "어머!"라는 말이 절로 나왔습니다.

You can have choices: with peel or

게다가 친절하게도 "껍질 있음"과

without peel. Ha!
"껍질 없음"을 선택할 수 있게 해놨어요~ ㅋㅋ

btw, I just remember. When I was an elementary school student, a teacher said that  real nutrition is between peel and flesh. 
그러고 보면 초등학교 때 선생님께 "과일이든 야채든 정말 양영이 껍질과 과실의 사이에 있는 거야"라는 얘기를 들었던 기억이 났어요.

そんなことより窒素充填? 酸化防止はどうやっているんでしょう?
But how they are prevented from oxidation? Filling nitrogen?
그런데, 질소 충전? 어떻게 산화를 막을까요?

答えはこちら! ビタミンCとカルシウムだそうです(カルシウムについてはここでしか出てないみたいなのですが)。
Here is an answer! Vitamin C and Calcium (though, they seems not to mention Calcium beside this page).
정답은 여기! 비타민 C와 칼슘이라네요 (그런데 칼슘에 관한 설명은 여기서 밖에 나오지 않은 것같아요).

A package has four slices of an apple, so it's about a half, isn't it?
자른 사과가 4 개 들어있으니까 꼭 사과 반이 될까요?

There was a pear one this October for limited-time offer. 
10월에는 기간 한정으로 배도 있었던 것 같네요.
Photo courtesy: M.V.M SHOJI CO., LTD.

I remeber that there was a real lobster fishing game at an arcade (I googled it and amazingly still out there). What comes next?
이전 오락실 UFO 캐쳐로 왕새우 낚시가 있었는데 (지금 검색하면 아직 있군요...) 다음은 어떤 자판기가 나올까요?


things: twitterfeed

So many SNS these days. Which one do you use and how often?
SNS가 많이 있지요? 여러분은 어느 것을 얼마나 자주 사용하세요?

これまでFacebookからTwitterは連動させていたのですが、今日から試しにtwitterfeedを使ってみることにします。これでこのブログとFacebook、Twitterが連動する… はずです。
I've synchronized Facebook to Twitter and I'll try out this twitterfeed from today. This should synchronize this blog to Facebook and Twitter... I guess!
지금까지 Facebook과 Twitter를 연동시켰는데 오늘부터 twitterfeed를 시도해볼게예요. 이게 이 블로그와 FacebookTwitter와 연동해야되는데 잘 연결할 수 있을까?

things: Tokyo x Hiroshima

My hometown is Hiroshima. I'm so happy whenever I see something related with my hometown since I'm so far away from there.
전 히로시마 출신인데, 고향 관계의 화제를 듣거나 보거나하면 매우 기뻐요 ㅎㅎ

I saw this poster at Ebisu Sta. Hibuya line today.
오늘도 이동 도중에 이런 포스터를 히비야선 에비스역에서 봤는데요.
Why Tokyo comes first...
왜 도쿄가 먼저 오는 거야... -_-

An event is going on at tau, Hiroshima brand shop until 2013. I didn't know that... I should go out more often, huh?
히로시마 브랜드 숍 tau에서 어떤 이벤트를 네년까지 하고있는 것 같네요. 몰랐어요.

Even saying 2013, we will have it soon though.
내년이라고해도 곧 오는 거죠.

things: Trail Running mag 11

It's been a while since last time I updated my blog. Thought that I'd wait for re-starting this until 2013, but hey, why not today? 
정말 오랜만에 이 블로그를 갱신할께요. 내년까지 기다려 볼까? 라고 생각했지만 오늘부터 조금씩 업 재개하겠습니다^^

Since I've hurt my knee, I didn't have much to talk about running as much as I did before. And I've met so many people who do interesting things this year through work, mainly related with graphic design which is one of my jobs, and have often introduced them at my Facebook.
무릎을 다친 것도 있기 때문에 그다지 런 관계의 화제가 없어서 제 Facebook에서 (제 일의 하나인) 디자인 관련 얘기나 재미있는 활동을 하고 있는 분들의 소개를 거기서 자주 업데이트 하고 있었어요.

でも、ラン関係のお仕事もしていますヨ。こちらはエイ出版社さんのTrail Running magazine 11号。ストックの選び方、米国XTERRAなどについて書いています。もう発売になってしばらく経ちますが、まだ本屋さんでも在庫あるのかしら…? 
But I'm still writing articles about trail running! This Trail Running mag no.11 came out a while ago, but I guess you can find it at book stores... maybe? I wrote about how to choose your poles, XTERRA series, etc.
하지만 런 관계의 일도 아직 제대로 하고 있는데요 ㅎㅎ 이게 에이 출판사  Trail Running magazine 11 호. 전 스톡의 선택 방법, 미국 XTERRA 등을 썼어요. 이제 발매가 된지 좀 시간이 지났는데, 아직 서점에서도 재고가 있을 거에요...아마?

From now on, I'll introduce people and things from not only a running world but several fields. 
이제부터는 제 쿨타이거가 만나는 사람이나 물건에 대해서 여러가지 장르로 소개하겠습니다. 잘 부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