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7-26

EDITORY

EDITORY(神保町, Jinbo-cho)

ワーキングラウンジ、イベントラウンジとして昨年12月オープン。写真はプレオープン時12月4日撮影。
Opened in last December as the working lounge or an event space. This picture taken at the pre-open event on December 4, 2013,
워킹 라운지, 이벤트 라운지로 지난해 12월에 오픈. 사진은 2013년 12월 4일에 공개 행사 때.

2014年3月19日第4回 Reading Seminar! ゲスト講師:鯨本あつこ編集長(「離島経済新聞」「季刊ritokei」)開催時に再訪
Revisiting there on March 19, 2014, for the event the 4th Reading Seminar!. The guest lecturer was Atsuko Isamoto, editor-in-chief (the "isolated island economy newspaper", quarterly "ritokei") .
2014년 3월 19일 제4회 Reading Seminar! 초청 강사 : 이사모토 아츠코 편집장님 ( "낙도 경제 신문 / 계간 ritokei") 개최시에 다시 방문했다.

phototypesetting

今日(きょうび)パソコンで簡単にDTPができる前、活版や写真植字(写植)を経てきたことは知っておいて損は無い。
It's not that bad idea to remember that we've been through the era of the letterpress and the phototypesetting, before we use computers to do the layout in handy. 
오늘 컴퓨터로 쉽게 조판을 할 수 있는 전에 활자 및 사진식자를 지나온 것을 잊어보리면 안된다고 생각한다.

写植文字盤。ここから文字をひろっていく。
The photosetting plate. Picking up the character one by one.
사식 문자판. 하나하나 문자를 눈과 손으로 찾는다.



拡大率を決め、印字。青い光が見えるときに、印画紙に焼かれている。
Setting the magnification rate and print it. When the blue right is seen, the letter is burnt onto the printing paper.
배율을 결정해 인자. 푸른 빛이 보이는 때 인화지에 인쇄된다.
video

デモンストレーションをする文字道の伊藤さん。
Yoshihiro Ito, Moji-do, who showed us how to use it.
(주) 모지도, 이토 요시히로 대표님.  우리에게 데먼스트레이션을 보여 주셨다. 
写真は伊藤さん開催の昨年12月2〜7日のイベント「moji moji Party No.5 写植展」にて撮影。これからも不定期にイベントは開催とのこと。
Picture taken at the "moji moji Party No.5 typesetting Exhibition" on 2-7 December last year, held by Mr. Ito. The event will be held irregularly.
사진은 이토 대표님 개최하신 지난해 12월 2-7일 이벤트 "moji moji Party No.5 사식전'에서 촬영. 앞으로도 비정기적으로 이벤트를 개최하실 예정이다.

2014-07-24

fan

毎年、これが夏場の唯一の空調。
매년 이것이 여름 철의 유일한 냉방.
This is the only air conditioning I use every summer.


















熱い空気は天井にたまる。ので、寝せて使う。
Hot air stays near the ceiling, so I lay it down on the floor when using it.
뜨거운 공기는 천장에 쌓인다. 그래서 바닥에 눕혀 쓴다.

両親から受け継いでまだまだ現役です。今年もどうぞよろしくお願いします。
There is no problem at all to using this retro fan which my parents used to use when they were newlyweds.
부모님께서 신혼시대에 사용하고 게셨었던 것을 받아 이제도 문제 없고 제가 사용하고 있습니다. 올해도 잘 부탁해요 ㅎ

2014-07-19

Bliive

1時間。
One hour.
1 시간.

Bliive












自分は何をオファーできる? 
得意なこと、やりたいことに気づくチャンスかも。
What could I offer?
This could be a good chance to get known something what I'm good at or what I want to do.
전 무엇을 줄 수 있을까?
잘하는 것, 하고 싶은 것을 알게 되는 찬스일지도 모르겠네요.